기사 (전체 8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보도자료] [보도자료] KBS에는 아직도 '블랙리스트'가 있다
KBS에는 아직도 ‘블랙리스트’가 있다- 한완상 前 부총리·이정렬 前 판사 등 부적격 출연자로 분류- 고대영 사장이 발탁한 간부들이 전면에서 블랙리스트 전횡- 지난 1월 불거진 황교익 칼럼니스트 출연 보류도 미해결 1. KBS 제작 현장, 아직도 ‘블
언론노조 KBS본부   2017-07-10
[보도자료] [보도자료] KBS에는 아직도 ‘블랙리스트’가 있다
KBS에는 아직도 ‘블랙리스트’가 있다- 새 정부 출범 후에도 여전히 KBS에선 블랙리스트 판쳐 이명박 정부 당시 김미화, 김제동, 윤도현, 정관용 씨 등이 각종 KBS 프로그램에서 정치적인 이유로 강제 하차 당했다는 의혹이 잇따랐다. 박근혜 정부 때
언론노조 KBS본부   2017-07-09
[보도자료] [보도자료] 민주당 도청 의혹, 이제는 밝혀야!
민주당 도청 의혹, 이제는 밝혀야!- 불기소처분 5년 6개월 만 재수사 고발 ■ “녹음기, 핸드폰 같은 것을 민주당 회의실에 갖다 놨다.” 2011년 6월. KBS 모 기자가 민주당 최고위원회 비공개 회의를 도청했다는 의혹이 갑자기 터져 나왔다. 이른
언론노조 KBS본부   2017-06-27
[보도자료] [전국언론노조KBS본부 보도자료] 고대영 퇴진 무기한 피켓시위, 비대위 발족식
고대영 사장 새벽 ‘도둑 출근’고대영·이인호 퇴진 비대위 발족! 고대영 KBS사장 퇴진과 이인호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물리적인 투쟁이 본격적으로 시작하였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를 비롯하여 KBS노동조합 그리고 기자협회와 PD협회 등 사내 1
언론노조 KBS본부   2017-06-19
[보도자료] [보도자료] 고대영 이인호 즉각 사퇴. 88%의 구성원이 즉각 퇴진 요구
고대영·이인호 즉각 사퇴! 방송법 개정 쟁취! - 고대영 사장 퇴진과 이사회 해체는 국민의 명령이자 KBS 전 직원의 요구!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와 KBS노동조합, 그리고 사내 10개 직종별 협회는 12일(오늘) 낮 12시 언론노조 KBS본부 회의실
언론노조 KBS본부   2017-06-12
[보도자료] [보도자료] 총파업 잠정 중단, 향후 파업 재돌입 예고
총파업 잠정 중단, 향후 파업 재돌입 예고 공정방송 쟁취와 보도참사, 독선경영 심판을 위한 총파업에 돌입한 KBS 양대 노동조합(전국언론노조 KBS본부, KBS노동조합)이 10일 총파업을 잠정 중단한다. 양대 노조는 9일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을 압도적
언론노조 KBS본부   2016-12-09
[보도자료] [보도자료] KBS 총파업 이틀째, 탄핵 촉구 국회 앞 집회 동참
KBS 총파업 이틀째,탄핵 촉구 국회 앞 집회 동참 공정방송 쟁취와 보도참사, 독선경영 심판을 위한 총파업에 돌입한 KBS 양대 노동조합(전국언론노조KBS본부, KBS노동조합)은 총파업 이틀째인 9일 전날에 이어 파업 대오를 유지한 채 파업 일정을 이
언론노조 KBS본부   2016-12-08
[보도자료] [보도자료] KBS 총파업 첫날 방송 차질 잇따라
KBS 총파업 첫날 방송 차질 잇따라 KBS 양대 노동조합(전국언론노조KBS본부/KBS노동조합)가 8일 오전 06시 공정방송 쟁취와 보도참사, 독선경영 심판을 위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송출기본근무자 등을 제외한 전국 KBS 구성원 3,782
언론노조 KBS본부   2016-12-08
[보도자료] [기자회견]청와대의 KBS 인사개입, 방송 통제를 고발한다!!
청와대의 KBS 인사개입, 방송 통제를 고발한다!!사장 선임 플랜 실패하자 이사장 교체, KBS 장악 및 새 사장(고대영) 선출 의혹 박근혜의 청와대가 사장 선임 등 공영방송 KBS의 모든 문제에 사사건건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김영 한 전 청와대
언론노조 KBS본부   2016-11-17
[보도자료] [보도자료] 부당인사 철회 및 보도지침 규탄 결의대회
[결의대회 풍경 이모저모]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새노조'는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여 21일 12시 부당 인사 철회 및 보도지침 규탄 결의대회를 가졌습니다. 바쁘신 와중에도 KBS에 있는 많은 조합원이 뜻을 함께 해주셨습니다. 애초에
언론노조 KBS본부   2016-07-21
[보도자료] [토론회] “KBS MBC SBS 공추위간사가 말한다!”
“KBS MBC SBS 공추위간사가 말한다!”지상파 3사 노조 공추위간사, 총선보도 긴급점검 합동 토론회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언론노조 MBC본부, SBS본부와 공동으로 지상파 3사의 4.13 총선 관련 보도를 긴급 점검하고 더욱 공정하고 투명한
언론노조 KBS본부   2016-04-01
[보도자료] 시민사회가 바라는 KBS 사장의 자격
□ 일시 : 2015년 10월 15일(목) 오후 3시□ 장소 : 서울 NPO 센터 2층(교육장 2)(시청 옆 인권위원회 건물 뒤 부림빌딩 02-734-1109)□ 주최 : KBS 4인 이사(전영일, 권태선, 김서중, 장주영)□ 참여단체 : 참여연대,
언론노조 KBS본부   2015-11-05
[보도자료] 95일 파업, 항소심도 '무죄'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지난 2012년 95일간 진행한 파업에 대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죄가 선고됐다.서울 남부지법은 오늘 오후 1시 30분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당시 파업을 주도한 김현석 전 위원장, 홍기호 전 부위원장, 장홍태 전 사무처장
언론노조 KBS본부   2015-04-06
[보도자료] 취재하고도 물먹은 ‘정윤회 문건’ 보도
지난 11월 28일 ‘세계일보’는 1면 머릿기사를 통해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작성한 내부 문건을 인용해 ‘증권가 찌라시’에 떠돌던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교체설’은 정윤회 씨가 비선라인을 활용해 퍼트린 루머였으며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 측근인
언론노조 KBS본부   2015-03-17
[보도자료] KBS-EBS ‘공운법 개정안 저지’ 투쟁 본격화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지난주 새누리당사 앞에서 '공공기관 운영법개정안 철회 촉구' 공동기자회견을 연데 이어, 오늘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박근혜 정권의 방송 장악 야욕분쇄' 및 '공영방송 사수&#
언론노조 KBS본부   2015-03-17
[보도자료] ‘다큐3일-세월호 유족편’ 취재 중단
KBS의 인기 교양 프로그램인 ‘다큐멘터리 3일’이 세월호 참사 100일(7월 24일)을 맞아 제작 중이던 ‘세월호 유족’ 관련 아이템이 기획제작국장과 부장의 취재 중단 지시로 제작이 중단됐다.김규효 기획제작국장은 ‘국회의 농성 상황을 취재 방송하는
언론노조 KBS본부   2014-07-21
[보도자료] 2012년 KBS본부 파업 관련 업무방해 '무죄'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지난 2012년 95일간 진행한 파업에 대해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 남부지법(판사 서형주)은 오늘 오후 2시 선고 공판에서 당시 파업을 주도한 김현석 전 위원장, 홍기호 전 부위원장, 장홍태 전 사무처장에
언론노조 KBS본부   2014-06-26
[보도자료] 비리 의혹 “무이자, 무담보? 5억 원”
비리 의혹 “무이자, 무담보? 5억 원” - KBS 길환영 사장, “경매 대리인이 5억 원을 무이자로 빌려줬다”- 새노조, 금융자료 공개 등 해명 없을 경우 검찰 고발키로 길환영 사장이 지난 2011년 서울 이태원의 불법 건축물을
언론노조 KBS본부   2014-06-01
[보도자료] KBS 양대 노조 “연대의 깃발을 올렸다”
KBS 양대 노조 “연대의 깃발을 올렸다”KBS 사상 첫 공동 파업...조합원 1200여명 참석 KBS 양대 노조가 드디어 하나로 뭉쳤다. 지난 2009년 김인규 전 사장 취임 직후 갈라선 두 노조는 길환영 사장 퇴진이란 공통의 목표를 위해
언론노조 KBS본부   2014-05-29
[보도자료] [총파업찬반투표결과]역대 최고 찬성률 94.3%
재적조합원 1,131명투표자 1,052명찬성 992표 (94.3%)반대 56표 (5.3%)무효 4표 (0.4%) 재적대비 찬성률 87.7% 로 파업 가결!
언론노조 KBS본부   2014-05-23
 1 | 2 | 3 | 4 | 5 
KBS본부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18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010-4824-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Copyright © 2017 KBS 새노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