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본부 임단협 결렬! 조정신청 완료, 쟁의돌입!
KBS 본부 임단협 결렬! 조정신청 완료, 쟁의돌입!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0.06.03 1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본부 임단협 결렬! 조정신청 완료, 쟁의돌입!

언론노조 KBS본부와 KBS와의 단체교섭이 최종 결렬되었습니다.

KBS본부는 애초 5월 26일 11~12차(4차분과회의) 단체교섭 회의에서 결렬을 선언했으나, 사측이 다급하게 추가교섭을 제의해옴에 따라 최대한 파국을 막기 위해 다시 수정안을 들고 6월 1일 3차 총괄회의에 임했습니다.

하지만 사측은 3차 총괄회의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전임자 문제, 공정방송위원회 구성, 노사협의체 구성, 시간외법정수당화 문제, 임금협상 문제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변화도 없는 수정한 안을 들고 나오는 등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KBS본부는 조직개편 등을 급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사측이 ‘시간끌기’를 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최종 결렬을 선언한 뒤 회의장을 나왔습니다. 그리고 같은 날 곧바로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했습니다.

6월 1일, '임단협 쟁취·조직개악 저지대회'에서 뜨겁게 결의 다져



한편, 6월 1일 KBS본부는 12시 본관 민주광장에서 <임단협 쟁취 및 조직개악 저지 결의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약 150여명의 조합원들과 언론노조 최상재 위원장을 비롯한 MBC, SBS, YTN, EBS, CBS, OBS 등 방송사노조 위원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집회에서, 엄경철 위원장은 사측의 조직개악을 규탄하고, "필요한 건 행동밖에 없다"며 임단협 쟁취에 대한 결의를 밝혔습니다. 이내규 부위원장 역시 "의지와 행동을 보여줄 때가 왔다. KBS 역사상 처음으로 합법파업하자, 우리를 우습게 여기는 사측에 우리의 실체를 떳떳히 보여주자. 6월 민주광장에서 승리의 함성을 지르자!"고 말했고, 조합원들은 뜨거운 박수와 함성으로 이에 화답했습니다.

또한 언론노조 최상재 위원장은 "BCG 컨설팅은 주로 상업방송의 수익성이 악화되었을 때 자문을 구하는데, 왜 KBS가 거액을 들여 거기까지 갔는지 모르겠다. SBS가 했던 내용과 똑같다"며 "이것을 막을 수 있는 힘은 여러분밖에 없다. 여러분의 투쟁에 모든 시민들이 함께 할 것을 확신한다"고 굳건한 연대를 약속했습니다.





임단협 쟁취,조직개악 저지 파업찬반 실시! 조정(기간 15일) 후 합법파업 가능!

KBS본부는 이로써 본격적인 쟁의에 돌입하게 되었습니다. 공익사업장인 KBS의 쟁의조정기간(15일) 동안 KBS본부는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임단협·공정방송 쟁취, 조직개악 저지를 위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하게 됩니다. 파업찬반 투표 공고와 부재자 투표, 본투표를 거쳐 합법파업을 통한 임단협 쟁취의 길을 흔들림없이 갈 것입니다. 하지만, KBS본부는 조정기간 중이라도 사측이 전향적인 자세로 협상을 요구한다면 이에 성실히 임할 것입니다.

앞으로 KBS본부는 KBS를 부끄럽지 않은 회사, 조합원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회사로 만들기 위해 한치의 물러섬없이 꿋꿋하게 투쟁해나갈 것입니다. 조합원들의 전폭적인 참여와 KBS 구성원들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사측이 KBS본부를 건전한 동반자로 인정하고 전향적인 자세로 임단협에 임할 것을 거듭 촉구합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5대 집행부 노조위원장 이경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