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9.08.21 16: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MBC 이용마 기자가 암투병 끝에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덮쳐오는 슬픔을 이기기 힘듭니다. 이용마 기자가 병마를 이기고, 언론노동자들과 함께, 그가 꿈꿨던 ‘권력을 감시하고, 약자를 대변하는 참 언론’을 함께 만드는 기적을 우리는 바랐기에, 흐르는 눈물을 참기가 힘듭니다.

 

흔히들 사람의 목숨이 하늘에 달려있다고 하지만, 환하고 맑은 미소를 가진 그였기에, 강직하고 곧은 의지를 가졌던 그였기에, 지난 반민주 정권의 방송장악 시도와 해고, 파업에 이르는 힘든 세월이 없었다면, 과연 병마가 똬리를 틀 여지라도 있었을까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지는 슬픔을 피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그래서입니다. 우리 1만 5천 전국언론노동조합 소속 언론 노동자들이 그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것은. 우리가 져야 할 짐을 혼자서만 지고 멀리 간 것만 같기 때문입니다.

 

이용마 기자는 ‘참 언론인’이었습니다. 우리 사회 기득권층의 탐욕과 부조리를 폭로하는 보도를 했던 ‘특종 기자’였습니다. 마이크를 빼앗겼던 동안에도 공영방송을 국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한 싸움에 전면에 나섰던 ‘투사’였고, 투병 기간에도 저술 활동과 인터뷰 등을 통해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국민만 바라보는 공영방송 제도의 필요성을 설파했던 ‘지식인’이었습니다. 다 같이 행복한 세상으로 바꾸기 위해 험한 길을 마다않고 뚜벅뚜벅 걸어갔던 ‘난장이’이자 ‘거인’이었습니다.

 

우리 언론노동자들은 이용마 기자가 그토록 간절히 바라던 꿈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촛불 광장에서 그가 말했던 “언론개혁”, “국민의 것을 국민에게 돌려줍시다!”라는 약속을 지키겠습니다.

그가 남긴 유산을 키워 우리 사회가 아름다운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참 언론을 만들겠습니다.

 

이용마 기자가 이제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시리라 믿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9년 8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5대 집행부 노조위원장 이경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