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호-2] "인사권자와의 친분, 소속노조가 인사에 영향"
[232호-2] "인사권자와의 친분, 소속노조가 인사에 영향"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20.02.21 2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 설문 시리즈 ① 인적쇄신・조합활동 분야

조합원 10명 중 6명 
“인사권자와의 친분, 소속 노조가 인사에 영향”

 

“사장과 개인적으로 친한 직원들이 업무 능력과 상관없이 간부직을 장악하고 있고, 
 전혀 합리적인 업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평가가 직종을 불문하고 나오고 있습니다.”

“여전히 편견과 소위 동아리 체제에서 서로 나눠먹고 있는 실태부터 고쳐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합 활동에 공이 있다는 이유로 부서에서 업무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자의 부서장 팀장 발탁으로 인해 
  회사의 전반적인 업무 능력 저하로 이어집니다.”

* 설문조사를 통해 접수된 조합원 의견

 

  언론노조 KBS본부 조합원들의 평가는 냉정했습니다. 지난 2년간 KBS를 이끌어 온 양승동 체제에는 공과(功過)가 모두 있겠지만, 적어도 인사 문제에 대해서만큼은 낙제점을 받았습니다. 언론노조 KBS본부가 6대 집행부 출범을 맞아 진행한 전 조합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조합원들은 특히 ‘인사 기준’에 대한 불신이 컸습니다. 본부장급 인사 잣대로서 가장 많은 이들(37.9%)이 <인사권자(사장 등)와의 친분>을 꼽았습니다. <소속 노동조합>이라는 응답이 23.7%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1, 2위 응답을 합하면 불신을 표하는 답이 61.5%에 육박합니다. 

  현재 인사 잣대로서 <과거 성과와 업무능력>, <조직 내 구성원 평가>가 작용한다고 생각하는 조합원은 21.6%에 불과했습니다. 

  ‘업무 능력’ 등의 합리적인 기준보다 인사권자와 얼마나 친한 사이냐, 출신 노조는 어디냐 등이 임원진 인사에 더 큰 영향을 끼친다고 느끼는 조합원들이 훨씬 많다는 이야기입니다.

 

 

대다수 부서 ‘친분’ 1순위로 꼽아... 기술본부는 ‘소속 노조’

  인사 기준에 대한 불신은 공통적으로 나타났지만, 근속년수와 소속 등에 따라 다소간의 차이는 보였습니다. 5년 초과 10년 이하, 상대적으로 젊은 그룹에서 ‘친분’ 항목을 꼽은 비율이 42.6%에 달해 인사 기준에 대한 불신 정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술본부 조합원들은 <소속 노동조합>이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보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다른 본부에서는 <인사권자와의 친분> 항목이 모두 1위로 꼽혔지만, 기술본부에서만 <소속 노동조합> 항목 응답자가 33.7%(조합원 전체 대상 <소속 노동조합> 23.7%로 2위)로 1위를 차지한 겁니다. 기술본부 조합원들은 인사에 있어 ‘소속 노조’가 결정적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같은 질문에 대해 제작2본부, 경영본부 조합원들의 평가는 그나마 나았습니다. 이 두 본부에서도 <인사권자와의 친분> 항목이 1위로 꼽히긴 했지만, 비율이 31%대로 다른 본부들에 비해 10% 가량 낮았습니다.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 없음” 응답 1위

  자신이 속한 조직의 본부장 또는 센터장, 총국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요소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가장 많이 나온 대답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이 없음(35.1%)>이었습니다. 소속별로는 제작기술센터(46.1%)와 보도본부(44.4%), 기술본부(42.2%)에서 이 항목을 선택한 조합원들이 많았습니다.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이 없음>이라는 냉정한 평가는 제작2본부와 드라마센터를 제외한 모든 조직에서 가장 많은 조합원들이 내린 평가였습니다.

  그렇다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요소는 무엇일까요. 응답자의 23.9%는 <목표 설정 및 관행의 답습> 항목을 꼽았습니다. 본부장이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고 조직 내 변화를 일으키길 바라는 조합원이 많은 것입니다. 국장과 부장에 대한 인사 신뢰도도 높지 않았습니다.

 

 

“업무 능력이 인사 기준 돼야”

  조합원들이 원하는 바는 간명했습니다. 개인적인 친분이나 소속 노조가 아니라, 검증된 업무 능력이 모든 인사의 기준이 돼야 한다는 점입니다. 

  현행 본부장 임명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임명동의제, 직선제 등을 통해 <임명 과정에서 구성원의 참여>(31.5%)를 강조했습니다. 강제력이 없는 <본부장 중간평가 결과의 실질적 반영>(26.1%)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컸습니다. 또 <퇴직 시점과 기수, 서열 문화에서 벗어난 본부장 임명 제도 도입>에 동의하는 조합원도 21.3%에 달했습니다. 현행 제도를 바꿀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단 2%에 그쳤습니다.

 

 

 

 

 

 

 

 

‘개인적 친분’ 등으로 왜곡된 현재 인사 기준을 
‘능력 중심 인사’로 바로잡아라!

 

구성원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인사 제도를 마련하라!
   
이번 설문조사에서 드러난 조합원들의 일관된 목소리입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6대 집행부 본부장 유재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