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곳만평] SNS원칙 논의, 해악을 경계하라
[송곳만평] SNS원칙 논의, 해악을 경계하라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20.09.24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곳 만평(漫評)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만평을 연재 중입니다

송곳 만평으로 과거를 덮고 왜곡하는 

말의 난장(亂場)을 꿰뚫겠습니다

 

송곳은 KBS의 역사를 기록하는 

가장 날카로운 기록이 될 것입니다.

여러분, KBS본부가 전말을 밝혀주었으면 하는 일

속시원하게 다뤄줬으면 하는 사안을 알려주십시오

 

송곳 손잡이는 KBS본부 조합원 여러분에게 있습니다.  

 

제보 메일 : kbsunion@gmail.com

 

 

 

 

이사회에서 시작된 

‘KBS 임직원 공적발언 원칙관련 논의가 우려스럽다.

 

이사회는 “KBS 임직원이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 

SNS등을 통해 주관적 의견을 표명할 경우

시청자들은 그것을 KBS의 것으로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취지를 모르는 바 아니나

이렇게 시작된 관련 논의가 

KBS 구성원의 자율성에 해를 끼치지 않을지 우려가 크다.

 

이미 KBS에는 <방송제작 가이드라인>등을 통해 

인적인 SNS 이용 원칙을 이미 정해놓고 있다

개인적인 관점의 의사 표현임을 명확히 하라’, 

불공정하거나 차별적인 내용, 회사 내부 정보 등을 

공공연히 표현하지 말아라는 등 

원칙들은 구체적이고 세부적이다

만약 이런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

또다른 원칙을 새로 만들 게 아니라 

있는 원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할 일이다.

 

옥상옥 형태의 규제가 새로 논의되면서

이것이 구성원의 자율성을 추가로 제한하는 방향으로 

흐르지 않으리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는가

지나친 규제는 단기적으로는 개인

장기적으로는 조직의 진실 추구에도 해를 끼칠 수 있다

관련 논의 필요성이 있다 해도

기본 전제는 통제의 수단이 아닌 

자율성 보장의 수단이어야 할 것이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6대 집행부 본부장 유재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