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본부 대선보도 모니터] 시청자의 궁금증을 풀고 관심을 반영하는 보도에 노력해야 (1/26)
[KBS본부 대선보도 모니터] 시청자의 궁금증을 풀고 관심을 반영하는 보도에 노력해야 (1/26)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22.01.27 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0대 대통령 선거 모니터링

2021년 1월 26일(수) <KBS 뉴스 9>

 

 

‘“이-윤 양자 TV토론 불가”…곧 다자토론 실무협상’ 보도는 방송토론에서 이재명·윤석열 후보만의 양자토론을 금지한다는 법원의 결정을 소개했다. “첫 방송토론의 국민적 관심과 영향력 고려할 때 법정토론 초청대상을 배제하면 안된다”는 게 법원의 인식이다. 여기서 법정토론 초청대상은 심상정·안철수 후보라고 기자가 리포팅 하였는데, 그렇다면 나머지 후보들, 예컨대 김동연, 허경영 후보 등은 왜 제외되는지도 다시금 짚어주어야 한다. 언론에게야 상식이지만 여전히 대다수 시민에게는 법정토론 초청 기준이 잘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타 방송사 정규 뉴스들도 이 소식을 대선뉴스 머리에 배치하면서, 김동연 및 허경영 후보 등은 왜 제외되었는지까지도 설명하고 있다. 이번 법원 결정의 기준은 선관위 주관 법정 토론회 근거 규정이다. 국회의원이 5명 이상 소속된 정당 후보인가, 직전 비례대표 선거에서 3% 이상 득표한 정당 후보인가,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이 5%를 넘긴 후보인가 등이 그 기준이다. 뉴스는 새로 일어난 사건을 요약하는 게 전부가 아니다. 시청자 입장에서 보도하는 태도가 아쉽다.

 

이날 나머지 대선 관련 뉴스는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후보의 일정과 발언을 차례로 소개하는 것으로서, 비교적 평범했다. “앞으로는 네거티브 캠페인을 중단하겠다” 천명한 이재명 후보가 정작 연설에서 특정 후보를 향한 네거티브성 공격을 계속했다는 사실이나,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겠다는 윤석열 후보가 대북 치명적 타격 의지를 강조하는 모순을 꼬집은 보도는 적절해 보인다.  

 

다만 계속해서 이번 대선 모니터링이 지적해온 바이지만, 대선 정책 관련한 보도에서 사회적 맥락, 정책 우선순위, 공적 시급성을 숙고하여 정확히 설명해주려는 의식적 노력이 필요하다. 예컨대 이날 보도에서 강조된 이재명 후보의 노동공약 중 하나인 ‘주 4.5일제’는 사실 극소수 대기업 정규직 노동자에만 적용될 수 있는 사안이며 노동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소·영세기업 노동자와 실질적으로 관련이 적다. 마치 중세 신분제도처럼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의 지위가 분절된 현실, 주40시간은 고사하고 주52시간 근로조차 지켜지지 않는 노동환경에서 “주 4.5일제” 운운은 대다수 비정규·불안정 노동자에겐 자신과 별 관계없거나 ‘한가한 이야기’로 들릴 수밖에 없다.

 

1월 26일 이재명 후보의 부천시 근로자종합복지관 노동공약 발표 현장 동영상을 직접 보면, 주 4.5일제보다 ‘일하는 사람 권리보장 기본법’ 제정, 상시·지속 업무 정규직 고용 및 적정임금제도 추진, 산재사고 예방 및 재해보상 강화, 노동안전보건청 설치 등이 우선 언급되고 강조되고 있다. 그런데 KBS 뉴스를 비롯해 많은 언론사가 주 4.5일제만 부각해 보도하였다. 결국 매체 종사자의 관심사가 우선적으로 반영되고 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더 많은 시민, 약자와 소수자의 입장을 의식적으로 더 많이 대변하는 것이 공적 저널리즘의 책무이며 실질적으로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길이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7대 집행부 본부장 강성원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누리동 2층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