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3일-세월호 유족편’ 취재 중단
‘다큐3일-세월호 유족편’ 취재 중단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4.07.21 1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제작국장 “국회 농성 상황 방송은 오해의 소지 있다”
 

KBS의 인기 교양 프로그램인 ‘다큐멘터리 3일’이 세월호 참사 100일(7월 24일)을 맞아 제작 중이던 ‘세월호 유족’ 관련 아이템이 기획제작국장과 부장의 취재 중단 지시로 제작이 중단됐다.

김규효 기획제작국장은 ‘국회의 농성 상황을 취재 방송하는 것은 의도와 상관없이 목적성을 띄게 되므로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다큐 3일이 포맷상 불평부당성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이유도 제기했다. 또 장영주 부장도 “세월호 유족들은 이익집단으로, 이익의 한 당사자로서 자기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위해 농성을 하고 있다”며 “농성하는 유족들을 취재하면 균형감과 공정성을 상실한다”는 이유를 들어 제작 중단을 지시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사내 전자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다큐 3일’이 기존에도 쌍용차 해고자 쉼터 ‘와락’과 밀양 송전탑 농성 할머니 등의 아이템을 방송한 사례가 있다며, 세월호 유족 관련 아이템 제작 불가는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항의했다. 또한 프로그램을 담당한 홍기호 PD는 “데스크의 주장대로라면 갈등과 논쟁의 현장을 취재한 모든 르포는 중립성을 상실한 다큐가 된다”면서 “다큐멘터리가 얼마나 진실에 가까운 지 여부는 포맷이 아니라 제작자의 의지와 노력이 결정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홍 PD는 ‘세월호 유족들이 이익집단’이라는 장영주 부장의 논리에 대해 “이익집단이란 공동의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 정부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이해관계를 공유한 집단”이라며 “세월호 유족들이 주장하는 특별법은 공익과 충돌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장영주 부장은 제작진 의견에 댓글 형태의 게시글을 통해 “국회의사당 내부의 농성을 KBS가 장려하는 것은 어떻게 생각하죠?”라며 “국회로 들어가 농성하는 사람들을 따뜻한 시선으로 다큐3일 같은 형식으로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KBS 프로그램이, ’다큐 3일’이, 농성 현장을 다루면 농성을 장려하는 것이고, 시위 현장을 다루면 시위를 독려하는 것인가? 고통의 나날을 보내는 세월호 유족들의 손에 받을 수도 없는 국회 내 집회허가서가 없다는 것이 그렇게도 불법, 이익집단으로 매도당할 일인가, 진지하게 묻고 싶다.

공영방송 KBS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완을 위해 누구라도 앞장서야할 의무가 있다. 다큐 3일에서 세월호 100일을 맞아 유족들의 3일을 조망하려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KBS본부는 다큐3일 제작진의 진정성 있는 프로그램 제작 의도에 대해 편협한 시각으로 제작 중단을 지시한 김규효 국장과 장영주 부장에게 강력히 경고한다. 작금의 상황은 특히 제작 책임자의 권한을 행사하는 데 있어 논리적 정당성도 결여돼 있다.

오는 목요일(24일)이 세월호 참사 100일이다. 오늘이라도 모순 가득한 논리로 프로그램 제작을 방해하지 말고, 제작진의 자율적인 의견에 귀 기울이고, 지금까지 믿어왔던 제작진의 공영성과 가치관에 힘을 실어주는 진정한 프로그램 책임자로서의 자세를 보이기 바란다.

2014년 7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7대 집행부 본부장 강성원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누리동 2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