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손, 떼라고 했다!
그 손, 떼라고 했다!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5.10.29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KBS본부는 청와대에 경고했다. KBS 뉴스를 비롯한 프로그램은 물론, 이사장과 사장 선임에 개입하지 말 것을 분명히 경고했다. 1년이 지난 지금, KBS에는 또다시 청와대 입김에 좌우되는 ‘불공정 이사회’와 KBS를 청와대에 헌납하려는 ‘낙하산 사장’ 후보들이 득실거리고 있다. 우리는 청와대 꼭두각시 사장을 막아낼 모든 준비가 돼 있다. 국민의 방송이 아닌 KBS는 없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5대 집행부 노조위원장 이경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