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진뉴스
[현장영상] 국감장, 고대영 사장을 만났습니다.
언론노조 KBS본부  |  kbsunion@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7  12:5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BS 새노조는 아침 일찍, KBS 국정감사(국회 본청, 10/26)에 출석하는 고대영 사장과 그 체제를 떠받드는 부역자들을 만나기 위해 국회로 찾아갔습니다. 

 

 

KBS 새노조가 그에게 물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 발표가 사실입니까?"

 "국정원 돈 200만원 어디에 썼어요?"

 "국정원 한차례 만나셨어요? 여러번 만나셨어요?"

 "KBS가 지금 정상적인 상황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직원들과 국민들에게 얘기 좀 해보세요"

 "다음주 ABU 출장 가시지요? 지금 회사가 이 상태인데 장기 출장. 외유성 출장 가는게 옳습니까? 일정표를 보니 관광 일정도 있던데 지금 조합원들 파업 하는데 청두 가서 관광하는게 맞습니까?

 "XXX라고 아시지요? 돈 받으셨나요?"

 

 

묵묵부답. 사장은 철저한 외면으로 일관했습니다. KBS에 대한 어떤 책임감도, 양심도, 비전도 없는 고대영 사장은 국정원 돈 몇푼에 뉴스를 팔아먹은 의혹을 받고 있으며 KBS를 망친 핵심 인물입니다. 우리는 사장으로 인정 할 수 없습니다. 회사를 경영 할 수 없는, 인사도 할 수 없는, 직원들과 대화도 할 수 없는 "식물사장"에 불과합니다. 당장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기다리십시오!

 

 

[영상1] 국감 도망자 고대영 (영상보기 클릭)

 

 

 

 

[영상2] 고대영의 공범자들 (영상보기 클릭)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사이트링크
KBS본부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18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010-4824-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Copyright © 2018 KBS 새노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