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성명서
[성명] 우리의 파업 이유는 이인호 이사장 당신이다!
언론노조 KBS본부  |  kbsunion@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6  09:56: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리의 파업 이유는 이인호 이사장 당신이다!

 

 

이인호 KBS 이사장이 오늘 입장문을 내고 고대영 지키기를 선언했다또한 자신을 포함한 이른바 적폐 이사들에 대한 사퇴 압박은 부당하며 심지어 정권의 방송장악을 멈추라고 주장했다게다가 파업 중인 우리 조합원을 향해 업무에 복귀하라는 뻔뻔함마저 드러냈다.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의 파업 이유는 이인호 이사장 당신 때문이다박근혜 정권의 사전 낙점을 그대로 이어받아 KBS 사장에 앉힌 당신이 KBS를 망쳤다보도국장보도본부장 시절 두 번이나 구성원들에게 탄핵당한 불량 인사를 사장에 앉힌 건 이인호 이사장 당신이다이미 고대영 취임 때부터 지금의 사태는 예견돼 있었다.

 

수신료의 가치공영방송의 의무 운운하지 마시라최악의 인물을 사장으로 앉히고 이사회 스스로 거수기를 자처하며 부역하는 동안 KBS는 삼류 방송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모든 조사에서 KBS에 대한 신뢰도와 공정성은 곤두박질쳤다시청자평가지수전문가 평가언론사 조사 어느 하나 다를 것 없이 바닥을 향해 떨어졌다특히 이인호 이사장과 고대영 사장의 동거가 시작된 2015년 11월 이후 추락은 더욱 극심하다이인호 이사장 당신이 고대영 사장과 KBS를 박근혜 정권의 충견으로 만드는 사이 우리들은 거리에서 국민들의 손가락질과 발길질은 당하며 쫓겨났다국민들은 더 이상 KBS를 믿지 않는다우리의 파업 때문이 아니라 박근혜의 국정농단에 눈감도록 KBS를 망쳐놓은 당신 때문이다더구나 평창올림픽 방송이 망가지든 재난재해 방송을 못하든 아랑곳하지 않은 채 알량한 임기나 채우며 업무추진비조사비나 챙기고자 하는 건 이인호 이사장 당신이다.

 

궤변을 늘어놓지 마시라이인호 이사장과 고영주 전 방문진 이사장은 어찌 그리 똑같은가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훨씬 전부터 우리는 줄곧 고대영 사장의 퇴진을 외쳐왔다지난해 촛불 광장에서 우리가 국민에게 드린 약속이기도 하다정권의 홍위병으로 매도하고 싶겠지만 이인호 이사장 당신을 포함한 언론부역자들을 청산하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과제다이인호 이사장 당신과 태극기 들고서 현 정부를 욕하며 길바닥을 헤매는 자들과 다른 점은 도대체 무엇인가이인호 이사장 당신이 그토록 궤변을 늘어놓으며 지키고자 하는 고대영 사장은 그저 국정원에게서 2백만 원을 받고 뉴스 빼준 의혹을 받고 있는 KBS 역사상 최악의 인물일 뿐이다.

 

감사원 감사가 적폐부끄러운 줄 아시라국민이 낸 수신료로 업무추진비 만들어줬더니 온갖 비싼 식사로 배 채우고 강아지 키우는데 쓴 이사들 아닌가직원들은 법인카드로 1000원을 써도 누구와 왜 썼는지 소명해야 하는데 이사들은 무슨 특권이라도 있는가업무가 아닌 개인 용도로 썼으면 이에 따른 마땅한 처분을 받아야 하는 것 당연한 이치다게다가 비상근 이사임에도 불구하고 365운전기사와 회사 차량을 음악회로강연회로용돈 벌이로 밤낮없이 개인 비서 부리듯 해 온 이인호 이사장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도 진행되고 있다잠자코 처분을 기다리시라!

 

친일을 옹호하고 독재를 미화해온 이인호 이사장 당신은 그간의 행실과 언행만으로도 공영방송 이사장 자리는 가당치 않다독립운동을 폄훼하고 KBS에서 친일 문제를 금기어로 만들고 독재를 옹호한 이인호 이사장은 우리 KBS 구성원들이 영원히 기록으로 남겨 KBS의 역사가 심판토록 할 것이다김장겸이 고대영의 미래이듯 곧 닥칠 이인호 이사장의 미래는 고영주임을 깨닫기 바란다.

   

 

2017년 11월 15

강한 노조정의로운 노조연대하는 노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영상뉴스
여백
여백
여백
사이트링크
KBS본부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18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010-4824-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Copyright © 2018 KBS 새노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