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KBS에 얼씬도 하지 마라!
자유한국당은 KBS에 얼씬도 하지 마라!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8.01.15 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지난 정권 공영방송 파괴의 원흉

자유한국당은 KBS에 얼씬도 하지 마라!

 

 

언론적폐 원흉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황당하기 짝이 없는 망발을 쏟아냈다. 김성태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위원 8명 명의로 이른바 정권의 언론장악에 항의한다며 KBS 항의방문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그것도 박근혜 정권 당시 방송장악을 위해 KBS와 MBC에 자신들이 심어놓은 구여권 추천 이사들과 작당한 뒤 나온 결과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내내 극심한 정권 편파방송으로 대한민국과 KBS를 망치면서 대신 구여권 세력에게는 정치적인 이득을 만들어 준 고대영 사장을 지키겠다며 벌이는 심산인 것이다.

 

자유한국당, 지난 정권 공영방송 파괴의 원흉

 

주지하다시피 자유한국당과 그 전신인 새누리당, 한나라당 정권은 공영방송 KBS와 MBC를 망치고 권력의 애완견으로 전락시킨 원흉이다. 청와대와 국정원, 검찰, 경찰, 감사원 등이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갖은 불법을 동원해 경영진을 쫓아내고 인사와 방송에 사사건건 개입했다. 이미 방송장악의 적나라한 범죄 사실들을 뒷받침할 숱한 물증이 드러났고 검찰 수사와 기소가 진행 중이다.

공영방송을 국민 품에서 앗아간 언론 적폐 청산은 정권 교체를 이룩한 촛불 국민의 명령이다. 언론노조KBS본부 2,200조합원이 다섯 달째 임금도 포기한 채 총파업에 나선 이유다. 바로 자유한국당과 그 전신인 새누리당, 한나라당 정권이 자행한 지난 9년간 방송장악의 사슬을 끊기 위해서다. 국민과 KBS 구성원들 앞에 머리를 조아리며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어딜 감히 자유한국당이 정권의 홍위병 운운하며 입을 놀리는가?

자유한국당은 들어라! 항의 방문 운운하며 KBS 부근에 단 한 명이라도 얼씬거린다면 우리 2,200 조합원들은 강고한 대오로 상상조차 못할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이다. 당신들이 지금 해야 하는 일은 도도한 방송 개혁과 정상화의 물결을 바라보며 지난날의 과오를 조금이라도 반성하는 것이다.

 

 

총파업 134일차

2018년 1월 15일

강한 노조! 정의로운 노조! 연대하는 노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6대 집행부 본부장 유재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