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책임자 반드시 문책하라!
블랙리스트 책임자 반드시 문책하라!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9.03.07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욕의 역사 기록으로 남기고 재발 방지 제도개혁 서둘러야

블랙리스트 책임자 반드시 문책하라!

오욕의 역사 기록으로 남기고 재발 방지 제도개혁 서둘러야

  

  

  예상은 했다. 역시나 그랬었다. 오늘 「진실과미래위원회」가 발표한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조사결과를 보자니 참담하기 그지없다. 그리고 다시 한 번 그 이름들을 힘주어 호명한다.

  

화이트리스트 : “정두언” “윤상현” “김문수” “정진석” “김경재” “엄기영” “안상수” “정운천” “이병석” “나경원” “고성국”

  

블랙리스트 : “한완상” “선대인” “황교익” “김미화” “윤도현” “노회찬” “진중권” “유시민”

  

  아침마당과 같은 대표적인 프로그램과 외부에 알려진 대표 사례들을 중심으로 조사한 것이 이 정도다. 그러니 어디 이뿐이겠는가.

  

  긴말하지 않겠다. 회사는 공영방송의 자존심을 걸고 책임자들을 문책하라. 사례에 언급된 핵심 책임자 중 한명인 이 모 전 라디오국장은 지금 공영미디어연구소에서 근무 중이다. 공영방송의 가치를 훼손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인물이 공영미디어의 가치를 연구하는 부서에서 근무한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 이런 어처구니없는 아이러니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 유야무야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이번에도 진미위 보고서에 그치고 후속조치가 없을 경우 본부노조는 그 모든 책임이 양승동 사장에게 있음을 분명히 한다.

  

  또한 책임자들에 대한 단죄와는 별개로 오욕의 역사는 낱낱이 기록해야 하다. 잊어버려선 안 된다. 저널리즘을 배반하고 제작 자율성과 독립성을 짓밟은 수치스러운 과거를 분명하게 KBS역사에 기록으로 새겨야 한다. 부끄러운 과거를 기록으로 남겨야만 반복되지 않는다. 

  

  더불어 다시는 이런 오욕의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 제작자는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받으며 양심에 따라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어야 한다. 관리자는 외압으로부터 제작자를 지켜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야 한다. 어느 것 하나 양보할 수 없다. 이와 함께 공정방송의 가치를 훼손한 책임자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본부노조가 앞장 설 것이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이에 따라 2001년 제정된 뒤 제대로 정비하지 못한 편성규약을 현실에 맞게 개정할 것이다. 또 단체협약에 있는 공정방송 관련 규정을 엄격하고 세밀하게 개정할 것이다. 제대로 자격을 갖춘 제작·보도·편성 책임자가 내부 구성원들의 동의를 받아 임명되고 평가받을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할 것이다. 교섭대표노조로서의 당연한 의무다. 

  

  다시 한 번 강조한다. 보도, 제작, 편성에 있어 제작진의 자율과 외압배제는 공정방송을 위한 KBS의 가장 기본 원칙이다. 이번 진미위의 조사결과는 그 원칙이 무너졌을 때 공영방송 KBS가 어떻게 무너졌는가에 대한 부끄러운 기록이다. 

  

  

2019년 3월 6일

실천하는 교섭대표!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5대 집행부 노조위원장 이경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