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은 김덕재 회장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
사측은 김덕재 회장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0.02.09 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측은 김덕재 회장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

오늘 사측은 김덕재 PD협회 회장에 대한 재심을 진행한다. 지난해 연말 특보 사장이 들어와 회사가 어수선한 가운데서도 사측은 기어이 김덕재 회장에 대해 ‘감봉3개월’의 징계를 강행했다. 회사의 업무를 방해하고 공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김덕재 회장에 대한 사측의 징계는 누가 봐도 명백한 부당징계였다. 동료의 부당한 파면·해임에 맞서 제작 거부에 나선 것은 오히려 공영방송 KBS의 명예를 살리기 위함이었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본부장에 대한 신임투표를 진행한 것 또한 KBS로 빗발치는 국민 여론에 대한 KBS 구성원으로서의 최소한의 호응이었다. 당시 PD협회와 기자협회의 제작거부와 신임투표로 그나마 KBS에는 ‘정권의 방송’이길 거부하는 양심적인 언론인들이 존재함을 확인시켰다.

뿐만 아니라 관제사장 이병순씨가 양승동·김현석·성재호 등에게 내렸던 파면과 해임의 중징계는 이명박 정권의 KBS 장악이 불법으로 점철되었다는 사실이 연이어 입증됨으로써 그 자체가 부당했음이 이미 낱낱이 드러났다. 따라서 당시 부당징계 철회를 요구한 KBS 구성원들의 목소리 또한 정당하다.

이를 두고 사측이 부당보복징계를 강행한다면, KBS는 사내의 비판 목소리를 한 치도 허용하지 못하는 관제방송임을 다시 한 번 자인하는 것으로 오히려 사측이 공영방송 KBS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처사가 된다.

아울러 우리는 최근 사측이 신관에 있던 PD협회와 기자협회 사무실을 일방적으로 철거하고 연구동으로 이전시킨 것에 대해서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공간 재배치’ 등 이유를 내걸었지만, 실제로는 눈엣가시 같은 이들 단체의 정당한 활동을 어떻게든 위축시키고 방해하기 위한 속셈이라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이런 꼼수로 사내 구성원들의 자유로운 활동이 위축되리라는 사측의 기대는 착각일 뿐이다.

사측이 오늘 김덕재 회장에 대한 재심에서 결정해야 할 선택은 오로지 부당징계 철회밖에 없다. 사측은 김덕재 회장에 대한 부당징계를 철회하고, 사내의 비판 여론에 겸허히 귀 기울여라. 또한 사내 구성원들의 자유롭고 정당한 활동을 보장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하라. <끝>

2010년 2월 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첨부파일[0]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7대 집행부 본부장 강성원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누리동 2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