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학자 93명 언론 총파업 지지 견해 밝혀
언론학자 93명 언론 총파업 지지 견해 밝혀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2.03.15 13: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학자 93명 일동

방송 독립성과 공정성 쟁취에 나선 방송인들을 지지하는 언론학자들의 견해

정치적 독립성과 공정보도는 모든 방송의 존립 요건이다. 공영방송의 경우는 더 엄격히 독립성과 공정성을 지켜야 한다. 그러나 방송은 이런 사회적 약속을 외면하고 불공정 편파보도로 국민적 지탄을 받아왔다. 이에 방송인들이 진실과 양심의 수호를 위해 나선 것은 정당한 행위라고 평가한다. 많은 국민들도 방송노조의 파업을 엄중히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방송인들의 파업은 한마디로 ‘공정방송을 확립하자’는 것이다. 방송인들은 파업을 통해 낙하산 사장 퇴출, 공정방송 쟁취, 해직언론인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의 파업은 그동안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여론을 호도해 온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을 심판하고 공정한 방송을 쟁취하기 위한 정당하고도 양심적인 투쟁임을 높이 평가하며 언론학자 일동은 방송인들을 적극 지지한다.

하지만, 이번 방송사 파업에 대한 정부, 국회, 방송사 사측의 인식은 너무나 안이하

다. 새로 취임한 이계철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은 ‘방송사 내부의 문제’라고 외면하고 있

는 상황이다. 국회도 방송사 파업의 원인을 찾고, 해결 방법을 찾는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 한마디로 말해 직무를 유기한 셈이다. 또한 MBC와 KBS 사측은 노조의 비판에

귀를 기울이는 대신 소통봉쇄, 징계 등으로 맞서고 있다. YTN은 배석규 사장의 연임으

로 대응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안일하고 퇴행적인 조치들은 오히려 방송인들의

파업에 기름을 붓는 격이다.

이에 방송의 민주화와 독립성 그리고 공정성을 갈망하는 언론연구자들은 방송사 파업의 정당성을 인정하며 다음과 같이 주장하는 바이다.

첫째, 현 정부는 방송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

둘째, KBS 김인규 사장, MBC 김재철 사장, YTN 배석규 사장은 전국의 시청자에게 사과함과 아울러 방송 파행의 책임을 져야한다.

셋째, 국회는 방송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위한 법과 제도의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이번 기회에 공영방송이 정권에 따라 좌우되지 않고 독립성과 공영성의 원칙에 따라 운영되는 기틀 마련에 나서야 한다.

2012년 3월 15일

언론학자 일동(총93명)

강상현(연세대) 강진숙(중앙대) 강형철(숙명여대) 고영철(제주대) 권혁남(전북대) 김경환(상지대) 김남석(경남대) 김대식 김동규(동명대) 김동민(한양대) 김동원(공공미디어연구소) 김미경(청운대) 김서중(성공회대) 김성재(조선대) 김성해(대구대) 김수정(충남대)김수정(한겨레) 김수철(숭실대) 김승수(전북대) 김연식(동의대) 김영욱(이화여대) 김영주(경남대) 김영호(우석대) 김은규(우석대) 김재영(충남대) 김창남(성공회대) 김채환(전 동명대) 김평호(단국대) 남궁협(동신대) 남시호(노스플로리다대) 남재일(경북대) 류웅재(한양대) 문상현(광운대) 문종대(동의대) 민영(고려대) 박용규(상지대) 박태순(미디어로드) 사은숙(아주대) 서명준(건국대) 신태섭(동의대) 신호창(서강대) 심두보(성신여대) 안차수(경남대) 염찬희(성공회대) 오정호(세종대) 우형진(한양대) 우희창(순천향대) 원용진(서강대) 유선영(성공회대) 윤영태(동의대) 윤익한(공공미디어연구소) 윤태진(연세대) 이광석(서울과기대) 이근용(영산대) 이기형(경희대) 이범수(동아대) 이상길(연세대) 이상훈(전북대) 이승선(충남대) 이영음(방송통신대) 이영주(내밀사회문화연구소) 이오현(전남대) 이용성(한서대) 이원열(경남) 이재신(중앙대) 이종임 이철한(동국대) 이희은(조선대) 임동욱(광주대) 임종수(세종대)장낙인(전북대) 전규찬(한국예술종합학교) 정미정(공공미디어연구소) 정상윤(경남대) 정수영(성균관대) 정연구(한림대) 정연우(세명대) 정용국(동국대) 정용준(전북대) 정재철(단국대) 조항제(부산대) 주창윤(서울여대) 차재영(충남대) 채영길(한국외대) 최경진(대구가톨릭대) 최영묵(성공회대) 최용준(전북대) 최이숙(동아대) 최진봉(성공회대) 하종원(선문대) 한동섭(한양대) 허진(창원대) 홍종윤(서울대)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7대 집행부 본부장 강성원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누리동 2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