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호] 왜 지금까지 한마디 사과도 없나?
[113호] 왜 지금까지 한마디 사과도 없나?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3.07.10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노동조합 ‘웨딩게이트’ 의혹 대부분 시인!

- 골프·룸살롱 접대, 1,500만원 반납

- 도시락비 700만 원 거짓해명

 

지금까지 한마디 사과도 없나?

 

KBS 노동조합은 7월 4일 노보를 통해 소위 ‘웨딩게이트’ 1차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KBS노동조합은 그동안 우리의 문제제기를 ‘찌라시 노조의 더러운 폭로전’, ‘음해공작’으로 매도했다. 하지만 골프·룸살롱 접대와 1,500만 원 반납, 도시락비 700만 원 갈취 의혹 등 우리가 제기했던 의혹들은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 그렇지만 여전히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고,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

 

조사결과 보고서 발표 과정에서 조사특위와 집행부간에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 이상의 감추기는 무의미하다. KBS노동조합은 자신들이 파악한 진실을 모두 공개하고, 웨딩사업을 정상화해야 한다.

 

 

룸살롱, 골프장 가기 싫은데 억지로 갔다?

 

KBS노동조합은 유감스럽게도 KBS의 ‘대표’노조로서 그 동안의 모습에 스스로 반성하는 자세를 보여주지 못했다. 우리 조합이 최초로 비리 의혹을 제기했을 때 KBS 노동조합은 증거를 대라며 ‘찌라시 노조’라고 공격했고 지속적으로 물타기를 시도했다. 그 후 진상조사를 통해 룸살롱과 골프사실을 일부 인정했지만 ‘일방적인 접대는 아니었다’는 식으로 접대 동기를 변명하는 결과를 발표했다. 그것도 K국장 1인에 한정해서 말이다. 과연 접대를 받은 사람이 K국장 한 사람뿐이었는지, 룸살롱(보고서에는 ‘술자리’로 표현)에 간 것이 억지로 ‘끌려간’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

 

 

도시락 값 700만원 갈취 → 거짓해명

 

우리 조합이 ‘KBS노동조합은 2011년 조합창립기념식 도시락 값 700만원을 C업체에게 보여만 주고 강제 기부금으로 되받아 왔다’고 주장하자, KBS노동조합은 지난 6월 19일 특보에서 ‘K국장이 수표로 인출하여 업체에 전달하였고 업체는 그 700만원을 4개월 뒤 기부금으로 다시 입금, 추후 조합은 이 돈을 웨딩수익에서 감면해 주었다’고 발표하였다. 그리고 새노조의 주장은 말도 안 되고, 악덕업체의 농간에 놀아나고 있다며 공개적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진상조사 보고서는 자신들의 주장이 허위였음을 인정하면서도, 여전히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 700만원을 업체에게 안 주고 그냥 가져간 것은 맞지만, 그 돈을 다음 날 조합 통장에 입금시켰다는 것이다. 우리 조합이 최초 주장한 내용을 고스란히 인정하는 듯하더니 은근슬쩍 기부금의 ‘자발성’을 밝히기 어려웠다고 본질을 호도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지난 KBS노동조합 특보17호(6월 19일자)의 거짓증거는 K국장 기억의 ‘오류’ 때문이었다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기억의 오류’라 둘러대기엔 너무 많이 왔다. 결국 4개월 뒤 다른 명목으로 입금된 돈을 기부금(?)으로 발표하고 추후 삭감해주었다고 노보를 통해 공개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다. 이렇게 명백한 사실을 놓고도 거짓 해명으로 일관한 부분에 대해서는 KBS 구성원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다.

 

 

이대로 덮자?

 

1차 조사결과 발표에 KBS노동조합의 향후 조치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 그냥 발표만 하고 지나가고 싶은 마음 이해한다. 하지만 웨딩사업을 통한 직원 대상 수익은 어떻게 할 것인지, 외부인 사용 개선방향은 무엇인지, 스스로 말했던 비리연루자들에 대한 ‘일벌백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다.

KBS노동조합이 지금처럼 은근슬쩍 넘어가려 한다면 우리는 이에 상응하는 추가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

 

꼼수는 역시 실패한다!

 

엄중히 지켜볼 것이다. 현재 KBS 노동조합은 회사와 중요한 협상들을 진행하고 있다. 2013년 임금협상, 국장평가제 TF, 학자금 개선 TF 등 노사가 합의안을 만들어야 할 중요한 안건들이다. KBS노동조합은 웨딩게이트 문제제기 이후 ‘KBS 본부노조는 모든 협상에서 빠지라’고 일방적으로 통보해왔다. 그런데 이 협상들이 이미 상당 부분 삐걱거린다는 이야기가 사내에 돌고 있다. 이 와중에 KBS노동조합이 진행 중인 협상들과 웨딩게이트를 연관하여 무마시키고자 한다면 더 큰 저항에 부딪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사태의 무마는 결국 직원 전체의 불이익과 공영방송의 훼손으로 이어질게 자명하기 때문이다.

 

 

--------------------------------------------------------------------------------------------------

 

빅브라더 언론사찰 ‘정보통신기반보호법 확대 추진’ 강행 움직임!

 

 

정부가 방송사의 정보시스템을 통째로 들여다볼 수 있는 끔찍한 언론사찰이 그대로 강행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행 ‘정보통신기반보호법’은 200여개 기관에 대해 정부가 정보시스템을 감시하도록 되어 있는데, 사이버 테러를 막는다는 명분으로 방송사까지 포함시키겠다는 것.

 

지난 3.20 사이버 테러 직후 새누리당과 미래과학부가 이러한 안을 내놓았는데, 미래과학부는 이미 청와대에 업무보고까지 했기 때문에 강행을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정원의 선거개입 파문 와중에 청와대가 지난 4일 국정원에 사이버테러 총괄대응 권한을 부여한다고 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렇게 되면 국정원이 송출, 중계, 제작, 보도 등 방송사의 정보통신 시스템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너무나 끔찍한 일이다. 정부는 민감한 부분은 감시 대상이 아니라고 변명하고 있지만 일단 정부기관의 손에 넘겨지면 어떻게 될지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이다. 국정원이든 미과부든 제보자 신원, 보도 정보 등 온갖 정보가 담긴 방송사 시스템을 들여다보는 일은 명백한 언론사찰이다.

 

미과부는 7월 중으로 방송사 실사를 나온다고 한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이 야만적인 언론사찰 시도를 온 몸을 던져 저지할 것이다.

 

 

PDF파일[1]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5대 집행부 노조위원장 이경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