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성명서] [성명] 비리 이사 위한 청부 감사, 용서치 않겠다!
비리 이사 위한 청부 감사, 용서치 않겠다! KBS 감사실(감사 전홍구)이 최근 KBS 비리 이사들을 비호하기 위한 특별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실은 파업 기간 ERP에 접속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이유만으로 직원들, 특히 우리 조합원들을 상대로 무차별적인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17
[성명서] [성명] 상습적 '불법' 협박은 통하지 않는다!
상습적 '불법' 협박은 통하지 않는다! 사측이 회사입장을 통해 새노조의 파업은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KBS노조가 파업을 잠정 중단했으니, 이제 새노조의 파업은 불법이 됐다는 것이다. ‘불법 파업’ 운운은 사측이 조자룡이 헌 칼 쓰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16
[성명서] [성명] 우리의 파업 이유는 이인호 이사장 당신이다!
우리의 파업 이유는 이인호 이사장 당신이다! 이인호 KBS 이사장이 오늘 입장문을 내고 ‘고대영 지키기’를 선언했다. 또한 자신을 포함한 이른바 적폐 이사들에 대한 사퇴 압박은 부당하며 심지어 정권의 방송장악을 멈추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파업 중인 우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16
[성명서] [성명] 김장겸은 고대영의 미래다!
김장겸은 고대영의 미래다! MBC 김장겸 사장이 '짤렸다'. 해임이라는 단어도 아깝다. 김장겸은 모두가 알다시피 MBC를 망쳐놓은 적폐 중의 적폐였다. 적폐 경영진의 패악에 고통 받았던 MBC본부 동지들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을 건넨다.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13
[성명서] [성명] 고대영을 해임시켜야 할 사유가 또 하나 추가됐다
고대영을 해임시켜야 할 사유가 또 하나 추가됐다-송명훈, 서영민 징계 무효 항소심 판결을 환영하며 - 고대영 사장 체제 하에서 자행된 무분별한 징계권 남용이 원천 무효라는 사실이 항소심 재판부에서 거듭 확인됐다. 서울 고등법원은 지난 10일 영화 에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13
[성명서] [성명]‘적폐 사장’의 운명을 왜 정치권에 맡기는가!
‘적폐 사장’의 운명을 왜 정치권에 맡기는가! KBS노동조합이 파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한다. 방송법 개정 이후 퇴진하겠다는 고대영 사장의 거취 표명을 명분으로 내세우면서, 앞으로는 對국회 투쟁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고대영 퇴진’과 ‘방송법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08
[성명서] [성명] 졸속 추진 UHD 정책, 방통위와 경영진을 징계하라!
졸속 추진 UHD 정책, 방통위와 경영진을 징계하라! 감사원이 KBS 감사 결과를 내놓으면서 UHD 송신시설 구매와 관련한 부서원들에 대한 징계요구했다. 이는 한마디로 방통위와 경영진이 졸속으로 추진한 UHD전환 정책 과정의 패착을 실무자에게 책임을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06
[성명서] [10개직능협회 공동성명] 누가 꺼져가는 고대영 체제의 생명 연장을 시도하는가?
[KBS 10개 직능 협회 공동 성명] 누가 꺼져가는 고대영 체제의 생명 연장을 시도하는가? KBS 노동조합이 오늘(6일) 비대위에서 고대영 사장과 단체협상을 체결하는 조건으로 파업 철회를 논의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공정방송의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06
[성명서] [KBS예능PD성명] KBS를 망친 주범, 고대영은 즉각 사퇴하라!
고대영 사장과 간부들은 프로그램의 생명을 좀 먹는 파행운행을 당장 멈춰라. 오늘로 예능PD들의 제작거부 63일째, 파업 58일째. 핏덩이 키우는 마음으로 날밤을 새며 돌보던 자식 같은 프로그램들이 다른 이의 손에 의해 KBS라는 이름을 달고 나가고 있
언론노조 KBS본부   2017-11-03
[성명서] [성명] 법무실의 ‘개인 비리’ 비호는 명백한 범죄다!
법무실의 ‘개인 비리’ 비호는 명백한 범죄다! ☞ 2017.09.29. 「민주당 도청 의혹 진상보고서」 손해배상 소송 제기 ☞ 2017.10.30. ‘국정원 200만 원 수수 의혹’ 손해배상 소송 제기 고대영 사장의 양대 아킬레스건인 ‘도청 의혹’과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31
[성명서] [성명] 부끄러움도 책임감도 없는 고대영은 물러나라!
부끄러움도 책임감도 없는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 사장이 오늘 끝내 중국으로 출국을 강행한다. 국정원 돈을 받고 KBS 뉴스를 팔아먹었다는 전대미문의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임에도 고대영은 부끄러움도 모른 채 사장 놀이에만 열중이다. 더구나 두 달 가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30
[성명서] [성명] 국정원 돈 수뢰 의혹 고대영을 즉각 출국금지하라!
국정원 돈 수뢰 의혹 고대영을 즉각 출국금지하라! 온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고대영 KBS 사장의 국정원 보도 무마 금품수수 의혹 파문이 가시기도 전에 어이없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장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기관 조사를 받아야 할 고대영 사장이 해외로 출국한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25
[성명서] [성명] 고대영은 말하라! 국정원 돈 2백만 원에 KBS 뉴스를 팔았는가?
고대영은 말하라!국정원 돈 2백만 원에 KBS 뉴스를 팔았는가?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23일 발표한 내용은 KBS 5천 구성원을 충격과 분노에 빠뜨렸다. 개혁위는 고대영 현 KBS 사장이 2009년 보도국장 재직 시 보도 무마 명목으로 국정원의 KBS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23
[성명서] [성명] 정치권은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손 떼라!
정치권은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손 떼라! 자유한국당이 자진 사퇴한 MBC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의 유의선, 김원배 이사 후임과 관련해 자기들에게 추천권이 있다며 주장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추천했던 인사인 만큼 그 후임도 자기들이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20
[성명서] [성명] 고사장은 위법적 사규까지 악용하는가?
고사장은 위법적 사규까지 악용하는가? 식물사장 고대영이 어제 보안규정을 개정했다고 공표하였다. 뉴스영상편집실과 임원실을 제한구역으로 추가하는 사규 개정을 한 것이다. 파업 기간에 이런 뜬금없는 마구잡이식 사규 개정은 그 의도가 너무 뻔해 부연 설명의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17
[성명서] [성명] ‘총체적 편법’전국체전 꼼수 중계 즉각 중단하라!
‘총체적 편법’전국체전 꼼수 중계 즉각 중단하라! 고대영 체제가 또 기형적인 일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는 전국체전이다. 양대 노조의 총파업으로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리는 ‘제98회 전국체육대회’중계가 사실상 봉쇄되자 총체적인 편법을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17
[성명서] [성명] 식물사장 고대영의 편성 개편 거부한다!
식물사장 고대영의 편성 개편 거부한다! 새노조 총파업이 40일 넘게 흔들림 없는 대오를 유지하는 가운데 고대영 체제의 종말이 서서히 가시화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조합에 어이없는 소식이 들려 왔다. 사측이 11월 1일을 전후해 부분 조정을 준비하고 있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13
[성명서] [성명] KBS 정상화의 실마리는 이사직 사퇴다!
KBS 정상화의 실마리는 이사직 사퇴다! 김경민 교수가 오늘 KBS 이사직에서 사퇴했다. 우리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김경민 이사의 사퇴 결정을 환영하며, 이를 계기로 이인호 이사장 등 나머지 다른 이사들도 국민의 신뢰를 잃고 망가진 KBS의 현 상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11
[성명서] [성명] 이제 모두 총파업 전선에 모이자!
이제 모두 총파업 전선에 모이자! 그 어느 때보다 길었던 명절 연휴가 끝났다. 연휴가 끝난 오늘 우리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2천여 조합원은 다시 광장에 선다. 그리고 다시 ‘고대영 퇴진, 이사회 해체’를 외친다. 그리고 다시 어깨 걸고 ‘파업가’를
언론노조 KBS본부   2017-10-10
[성명서] [성명]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 이명박과 고대영을 즉각 조사하라!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 이명박과 고대영을 즉각 조사하라! 6년 전 일어난 KBS 최악의 스캔들, 민주당 최고회의 도청 의혹 사건을 둘러싼 충격적 진실이 세상에 드러났다. 이명박의 청와대가 당시 사건을 무혐의 처리하라고 경찰에 지시한 정황이 확인된 것이
언론노조 KBS본부   2017-09-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KBS본부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18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010-4824-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Copyright © 2017 KBS 새노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