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넷 보고서’ 관련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과 질의 응답 진행
‘시민넷 보고서’ 관련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과 질의 응답 진행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20.08.26 1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넷 보고서’ 관련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과 질의 응답 진행

 

 

  언론노조 KBS본부는 오늘(26일) KBS 아트홀에서 ‘미디어개혁 시민네트워크 보고서와 언론개혁에 대해 오정훈 위원장과의 질의 응답’을 진행했습니다. 언론노조 KBS본부에서는 유재우 본부장이 질문자로 나섰고, 언론노조에서는 오정훈 위원장과 김동원 정책전문위원이 응답자로 나섰습니다. 질의응답 과정은 언론노조 KBS본부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중계됐고, 댓글창을 이용해 조합원들의 질의 응답 순서 등도 함께 진행됐습니다.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은 미디어 개혁 작업 완수를 위해 미디어개혁위원회(이하 미개위)의 설치 필요성이 제기됐고, 이에 따라 언론노조와 시민단체 등의 제안에 따라 시민넷 보고서가 작성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미개위의 설치 필요성에는 전적으로 공감하지만, 시민넷 보고서는 보고서의 작성 과정과 일부 내용 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구조적으로 특정 언론사의 정책부서에 소속된 인물이 집필진에 포함됐고, 보고서 작성 과정에 산하 지본부의 의견 수렴 과정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일본 NHK의 정치적 편향성 문제가 '수신료 독점 체제 때문'이라고 못박는 등 부적절한 내용이 포함된 점도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언론노조는 집필진에 대한 문제를 인식한 뒤 당사자의 신분이 보고서 내용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누차 고지했으며, 여러 필진의 의견을 모으는 방식 등으로 보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NHK 사례 거론 부분은 표현상 오해가 되는 점이 있었다고 설명하며, 향후 수정본을 낼 때 일본 외 여러 다른 나라들의 모델을 함께 제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최근 불거진 수신료 배분 논의에 대해서는, 현재 MBC나 연합뉴스 등은 상법상 주식회사인 만큼 수신료 배분 논의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수신료의 논의 방향은 정부 개입을 하지 않는 것을 원칙이 돼야 하며, 앞으로 수신료를 지속적으로 인상할 수 있는 절차나 과정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향후 시민넷 보고서 최종본에 ▲전국언론노동조합 명의로 ‘해당 보고서에 대해 현업종사자들의 이견이 있고, 논의가 추가적으로 필요함’을 밝히고 ▲KBS본부를 비롯해 각 지본부가 희망할 경우 보고서에 대해 입장을 밝히도록 보장할 것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언론노조는 KBS본부의 입장에 대해 추가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시민넷 보고서는 완결이 아니라 논의의 시작인 만큼 미개위 설치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6대 집행부 본부장 유재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