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강규형 교수는 KBS 이사 즉각 사퇴하라!
[기자회견문] 강규형 교수는 KBS 이사 즉각 사퇴하라!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7.09.12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경대열사 추모사업회,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공동 기자회견문

 

 

사진제공: 미디어스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2150

 

강규형 교수는 KBS 이사

즉각 사퇴하라!

- 이명박근혜 9년 방송장악 공범자들, 당장 물러나야 -

 

 

대한민국 양대 공영방송인 KBS와 MBC 구성원들이 공정방송 회복을 위해 사장 퇴진과 이사회 해체를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지 9일째를 맞았다. 간판뉴스인KBS뉴스9 방송시간이 20분 축소되고, 여성 앵커 하차로 남성 앵커가 단독 진행하는 등 KBS TV와 라디오 전 채널에서 80건이 넘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파행이 속출하고 있다.

 

그럼에도 국민들은 양 방송사 노동조합의 파업에 대해 높은 지지로 호응하고 있다. 최근 한 여론 조사를 보면 파업중인 KBS MBC 노조에 대해 국민 66%가 공감한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이명박근혜 정권 9년 동안 정권에 장악된 방송이 국민들의 삶에 끼치는 폐해가 얼마나 막심한지를 누구보다 국민들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파업에 나선 KBS 구성원들은 일차적으로는 고대영 사장 퇴진을 목표로 내걸고 있지만 이에 못지 않게 중요한 또다른 목표가 있다. 그것은 이인호 이사장을 정점으로 박근혜 정권이 알박기로 남긴 KBS 이사회의 해체이다. 고대영 사장이 방송과 경영, 조직을 망가뜨리며 KBS를 정권의 노리개로 전락시키는 동안, 소수 이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대영 체제를 비호하고 묵인 방조한 방송장악의 공범자들이기 때문이다.

 

KBS 이사회 소속 이사 11명 가운데 7명에 이르는 구 여권 다수이사들 가운데 한 명이 바로 명지대학교 방목기초교육대학 강규형 교수다. 강 교수는 탄핵당한 박근혜 정권 당시 구 여권 추천으로 지난 2015년부터 KBS 이사로 재임중이다. 이 시기 강 교수는 다른 다수이사들과 함께 정권의 KBS 방송장악을 감시 견제하기는 커녕 비호하고 옹호했다.

 

강 교수 등 다수이사들은 이명박 정권 당시 숱한 정권 편향 보도로 구성원들로부터 90%가 넘는 불신임을 받은 고대영 현 사장을 사장으로 선임했다. 그 뿐인가. 고 사장이 사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불거진 갖가지 정권 편향적인 보도와 프로그램의 문제에 대해 소수 이사들의 지속적인 반대를 묵살하고 철저히 눈감았다.

 

그 결과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 누락하는 보도참사를 낳았고, 청와대의 세월호 해경비판 자제 외압을 침묵하는 데 항의한 기자를 제주도로 유배 발령보내는 등 양심적 구성원들에 대한 탄압이 횡행했다. 방통위가 평가하는 공정성, 신뢰성, 객관성 등 KBS의 채널경쟁력은 고대영 사장 취임 이후 급격히 추락했다.

 

이사라면 마땅히 고대영 KBS에서 자행된 불공정 방송과 몰상식한 탄압, 경영 악화와 조직 해체 등을 감시하고 견제했어야 하지만 강규형 이사 등 다수이사들이 보인 행태는 정반대였다. 문제를 제기하는 소수이사들을 다수의 힘으로 짓밟고 구성원들의 내부 항의도 묵살했다.

 

지난 겨울 국정농단 세력을 탄핵한 국민들의 바람은 정권 교체로 결실을 맺었다. 하지만 국정농단의 공범인 KBS MBC의 언론부역자, 방송장악의 공범자들은 그대로 자리를 지키고 앉아 있다. 강규형 이사는 이제 지난 9년간 이명박, 박근혜 방송장악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하루 빨리 KBS이사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대다수의 국민이 요구하고, 명지대 7천학우가 바라는 언론 적폐의 청산에 동참하라.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되돌리는 것, 그것이 강경대 열사가 만들어가고자 했던 민주 세상일 것임을 우리는 확신한다.

 

 

2017년 9월 12일

강경대열사 추모사업회,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첨부1. 기자회견문 : 강규형 교수는 KBS 이사 즉각 사퇴하라

첨부2. 명지대 선전물 PDF 

첨부3. [영상] KBS새노조, 적폐이사 찾아 대학에 가다] 명지대 강규형교수 편

           https://youtu.be/OooINVy_gIw

첨부4. [영상] 명지대학교, 기자회견 현장 페이스북 라이브

          https://www.facebook.com/kbsunion/videos/1465386433557961/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6대 집행부 본부장 유재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