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뉴스7탄] 임원회의 3년 기록에 담긴 도청· 블랙리스트의 진실
[파업뉴스7탄] 임원회의 3년 기록에 담긴 도청· 블랙리스트의 진실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7.09.25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규 리더십" KBS 임원회의 3년의 기록 문건

 

 

[KBS새노조 파업뉴스 7탄] 
임원회의 3년 기록에 담긴 도청· 블랙리스트의 진실

ㅇ 고대영 사장, 도청 파문 "진실 드러나면 핵탄두급"
ㅇ "김인규 리더십" KBS 임원회의 3년의 기록 문건
- 2011년 수신료 대책회의, 김인규 사장은 "조중동 아닌쪽 접촉", "문방위원들 작업 필요" 등 수신료 적극적 대응 지시 
ㅇ고대영 사장 : 도청 의혹 사측의 대응방안 직접 결정
-휴대전화 교체해준 사실 시인, "진실 드러나면 핵탄두"
-"제3의 인물을 통해 취재한것은 사실이다 공개는 불가능" 
- 당시 정치부 기자, '형사처벌 받을 각오"
ㅇ 김인규 사장: 김미화 등 블랙리스트 관련 적극 대응 요구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6대 집행부 본부장 유재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