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센터(가칭)’가 특정인 공격용이라는 황당 주장에 대해
성폭력센터(가칭)’가 특정인 공격용이라는 황당 주장에 대해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 승인 2018.06.19 1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력센터(가칭)’가 특정인 공격용이라는 황당 주장에 대해

-------혹시 찔리는가?-------

 

 

 

 

  최근 사측에서 추진 중인 성평등센터(가칭)’ 설립과 관련해 사내 일부 극소수 세력의 반발이 상식을 벗어나고 있다. ‘성평등센터가 특정인에 대한 보복을 위해서라든지성평등센터장 직위를 특정인에게 제안했다든지 하는 근거 없는 상상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주장하는 황당함까지 벌어지고 있다.

     

  최근 한국사회에서 벌어지는 미투 운동에서 KBS 역시 예외가 아니다그동안 직장 내에서 우월적 지위관계를 통해 벌어진 성폭력 문제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하고 과거에 벌어진 성폭력 사건 역시 조사와 처벌대상에서 예외일 수 없다

     

  과거 사건에 대해 사내 감사실 차원에서 조사가 이루어졌다고 하지만 과연 제대로 된 조사가 이루어졌는지 곳곳에서 의문이 제기되는 것은 엄연한 현실이다또한 조사가 이뤄진 다수 성폭력 사건이 남성우월주의 직장 문화 속에서 유야무야 되거나 솜방망이 처분으로 끝난 것 아니냐는 의혹제기도 부정할 수 없다

     

  따라서 과거 KBS에서 벌어진 성폭력 피해 문제를 다시 접수하고 재조사하는 것은 물론 징계나 처벌이 가능할 경우 법과 사규에 근거해 합당한 처분을 내리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아울러 향후 다시는 직장 내 성폭력 문제와 성차별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예방교육함과 동시에 제도적 장치를 만드는 것 역시 시급하다.

     

  사측에서 추진 중인 성평등센터는 따라서 이 같은 일련의 일을 처리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일 뿐이다그럼에도 특정 소수 세력이 성평등센터가 특정인에 대한 보복차원에서 추진되는 기구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하는 데 대해서는 재차 실소를 금치 않을 수 없다오히려 스스로가 조사대상이 될 것을 두려워한 근거 없는 딴죽 걸기가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언론노조 KBS본부 5대 집행부는 출범당시 조합 내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전담기구 설치를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으며이미 규정 개정을 통해 조합 내 양성평등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향후 지침 제정을 통해 실질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사측과 논의하고 있다하지만 본부노조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겸허한 자세로 반성한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그동안 이 문제와 관련해 사내 어느 단체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 온  여성협회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KBS 본부 차원의 협력을 다 할 것이다아울러사내 극소수 세력의 딴죽 걸기에 공동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

  

  사측 역시 사내 설립추진중인 성폭력센터가 대외과시용 명목상의 기구가 아니라 실질적인 기능을 할 수 있는 기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근거 없는 의혹과 공격에 대해서는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2018년 6월 19일

 

강한 노조! 정의로운 노조! 연대하는 노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5대 집행부 노조위원장 이경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3 KBS연구관리동 1층
  • 대표전화 : 02-781-2980
  • 팩스 : 02-781-2989
  • 메일 : kbsunion@gmail.com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